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가운데)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6·13 지방선거 전남지사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불출마를 공식화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저는 전남지사직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국정의 성공이 우선일 수밖에 없는 현실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국정 주도권을 보수야당에게 넘겨서는 안 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간 성원해 주신 전남도민들과, 함께해 주신 지지자 여러분들께 정말 송구하다”며 “특히 저를 통해서 새로운 전남을 꿈꾸었던 전남도민들께 거듭 죄송하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지방선거 승리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전남지사 후보군 가운데 여론조사 1위를 달리며 출마에 강한 뜻을 비춰왔다. 그러나 당내 현역들의 출마 러시가 이어지는 데다 최근 한 현역 의원이 성추문에 휩싸이며 사퇴 의사를 표명하는 등 ‘원내 1당’ 지위가 흔들릴 위기에 처하면서 당 안팎의 불출마 요구가 높아졌다.

고민하던 이 의원은 결국 이날 이춘석 사무총장 등 지도부를 만나 불출마하기로 최종 입장을 정했다. 민주당내 유일한 전남권 현역 의원인 그는 향후 지방선거를 지휘할 전망이다.

이 의원이 출마하지 않기로 하면서 민주당 전남지사 후보로는 장만채 전남도교육감,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신정훈 청와대 농어업비서관, 노관규 전 순천시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