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로이킴 인스타그램)
가수 로이킴이 근황 사진을 공개했다.

로이킴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분명 새해 소원이 어려지는 거 였는데...i'll miss u costa rica!"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자동차 뒷자석에 앉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로이킴의 모습이 담겨있다. 덥수룩하게 자란 수염과 화장기 없는 민낯이 보는 이들의 눈길을 끈다.

지난달 13일 국내 주요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 신곡 '그때 헤어지면 돼'는 현재까지도 음원 차트 상위권에 안착하며 음악애호가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해 화제가 된 이 곡은 '헤어지는 때조차 내가 정하겠다'는 의미의 애절한 가사가 인상적인 팝 발라드곡이다.

앨범 발매 후 로이킴은 네이버 V앱 라이브를 통해 "미동 없던 음원차트 안에서 '그때 헤어지면 돼'가 높은 순위를 기록해 너무 기쁘다. 이미 너무 행복하다. 몸은 멀리 떨어져 있지만 기분 좋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한 바 있다.

임자영 기자  imja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