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적극 추진하기로 한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12일 바른미래당과 거친 ‘정체성’ 설전을 벌였다.

이날 바른미래당은 평화당의 공동교섭단체 구성 제안을 정의당이 사실상 수락‧
확정하자 정의당의 정체성을 문제 삼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의당에 대해 “공동으로라도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다는 유혹에 그간 잘 지켜오던 정체성을 포기할 수 있다는 것이 놀랍다”며 “교섭단체만 구성할 수 있다면 정체성 따위는 엿 바꿔 먹을 수 있다는 것인가”라며 강력 비판했다.

권 대변인은 또 평화당과 뜻을 함께 하며 당직까지 맡은 자당 소속 이상돈‧장정숙 의원 등을 암묵적으로 거론하면서 평화당과 정의당을 싸잡아 비판하기도 했다.

권 대변인은 “엄연한 타당 소속 의원에게 자당의 정책을 만들게 하거나 대변하게 하는 등 후안무치의 표본이 되고 있는 평화당과 함께, 단순 숫자 맞추기를 위해 안면몰수하겠다는 정의당은 ‘정의로운 국가’를 표방하겠다는 존재 가치를 상실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체성도, 가치도, 스스로 자립할 생각도 포기해버린 정당은 더 이상 존재할 이유가 없다”며 “정의를 포기한 정의당은 존재 이유가 없다”고 거듭 비판했다.

이에 대해 정의당과 평화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무분별한 비난에 매우 유감”이라며 “정의당은 정체성을 포기한 적이 없다”고 항변했다.

김 부대변인은 “공동교섭단체는 교섭단체가 아니면 투명인간 취급하는 정치제도를 뛰어넘어 촛불시민들의 뜻을 국회에서 제대로 이루기 위한 하나의 방법론”이라며 “공동교섭단체 구성이 합당이라도 되는양 호도하는 행태는 못된 마타도어일뿐”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오히려 국민들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헐레벌떡 통합해 반쪽짜리 통합이라는 비판을 듣고 있는 바른미래당의 정체성이 뭔지 묻고 있다”며 “이쯤 되면 유명정치인들의 수명연장용 떳다방이라는 말을 들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일갈했다.

김형구 평화당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정체성을 손바닥 뒤집듯이 뒤집고 보수야합으로 투항한 바른미래당은 정체성의 ‘ㅈ’도 꺼낼 자격이 없다”며 비판에 가세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어 “대한민국 정치에서 정체성을 사라지게 만든 바른미래당은 정체성 운운하지 마시고 자신의 정체성이나 속히 마련하라고 충고드린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렇게 정체성이 중요하다면 지금 당내 정체성이 다른 의원들을 볼모로 붙잡아 두는 일부터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바른미래당 소속 비례 3인(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의 출당을 촉구했다.

<뉴시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