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사학재단 모리토모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과정에 부인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사학 스캔들’로 인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사면초가에 빠졌다. 특히 이 과정에서 재무성의 문서조작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아베 정권이 최대 위기에 빠진 모양새다.

아베 총리는 12일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문서조작 등으로) 행정 전체에 대한 신뢰가 흔들린 데 대해 행정의 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왜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전모를 규명하기 위해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에게 책임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모든 것이 규명된 단계에 신뢰 회복을 위해 조직을 재건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정권은 국세청장을 사임시키는 등 필사적으로 사태 수습에 나서고 있지만, 정치권과 관계, 언론, 시민단체들의 강도 높은 비판이 쏟아지는 상황이다. 특히 야당은 “내각 총사퇴”까지 요구하고 있어 파장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아베 총리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재팬 패싱’에 대한 비판에 직면한 가운데, 모리토모 학원 스캔들 파문까지 확산하면서 정권 5년여 만에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13일 발표된 산케이신문 여론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대비 6%가 하락한 45% 지지율을 기록했다.

아베 총리는 오는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3선에 대한 의욕을 보이고 있지만 이번 사태가 확산되면 3선 연임은 불투명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