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화성 강의석 기자] 조대현 더불어민주당 화성시장 예비후보가 송산그린시티 개발 사업 현장을 방문했다.

조 예비후보는 오늘(13)일 화성시 송산면 우음도에 위치한 송산그린시티 전망대를 방문하고, 한국수자원공사(K-water) 관계자들과 만나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 현황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는 박세훈 한국수자원공사 시화사업처장, 신성희 송산사업부장, 김양호 신규사업부장 등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조 예비후보는 입주가 시작된 송산그린시티 동측지구 새솔동과 미개발 지역인 서측지구, 국제 테마파크에 관한 사업 진행 상황 등을 듣고 관계자들과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조 예비후보는 송산그린시티 전망대에 올라 공룡알화석지를 포함한 송산그린시티 개발 사업 현장 일대를 조망했다.

조대현 예비후보는 “송산그린시티를 거점으로 화성시가 서해안 문화·관광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며 “시장이 되면 국토교통부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등 중앙부처의 협력을 적극 이끌어내 송산을 생태·문화·관광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