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대전지방경찰청이 13일 공공기관 단체장 등에게 핵폐기물 의심 우편물을 발송한 혐의(공무집행방해)로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단체는 지난달 22일 핵폐기물로 의심되는 우편물을 대전시 행정부시장과 공공기관 단체장 등 27명에게 보냈다.

해당 단체 관계자는 경찰조사에서 핵 원전의 위험을 알리는 퍼포먼스 차원으로 소포를 보낸 것이라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핵폐기물로 의심되는 우편물을 보내 경찰과 소방, 군이 출동한 행위에 대해 위법성을 검토한 뒤 입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