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출석을 앞둔 14일 오전 이재오 전 의원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이 전 대통령 사저 앞을 나서고 있다.

앞서 이 전 의원을 비롯해 자유한국당 김영우‧권성동 의원, 안경률 최병국 전 의원,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이 사저 안으로 들어갔다.

이들은 자택 내에서 향후 검찰 수사에 맞선 대응전략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