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전국에는 가끔 구름이 많다가 밤부터 흐려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 최고기온은 20도까지 오르는 등 평년보다 기온이 높겠다. 최근 기승을 부리던 미세먼지는 전국에서 보통~좋음 수준을 나타낼 듯 하다.

기상청은 이날 "일본 남쪽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며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중부서해안,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에는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전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9도, 인천 8도, 수원 8도, 춘천 7도, 강릉 12도, 청주 10도, 대전 9도, 전주 11도, 광주 9도, 대구 8도, 부산 11도, 제주 11도 등으로 예측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15도, 수원 21도, 춘천 19도, 강릉 21도, 청주 22도, 대전 22도, 전주 23도, 광주 23도, 대구 23도, 부산 19도, 제주 20도 등으로 관측된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에서 0.5~3.0m로 일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미세먼지 예보 등급은 전 권역에서 보통~좋음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여겨진다. 미세먼지 예보 등급은 PM10과 PM2.5중 높은 등급을 기준으로 공표된다.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대체로 청정한 대기상태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15일은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강원영동 지역은 밤에 눈이나 비가 내릴 것으로 헤아려진다.

사회팀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