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고은별 기자] 청와대는 15일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된 부정합격자 전원(226명)에 대해 직권면직하기로 결정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진행된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주재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강원랜드로 대표되는 공공기관의 채용비리 결과를 보고 받았다”며 “후속 조처를 철저하게 또 속도를 내 처리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특히 채용비리 가담자나 부정합격자 처리에 소극적인 공공기관의 책임자에 대해선 엄중히 책임을 물으라”고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는 강원랜드 부정합격자에 대해 직권면직 하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검찰 수사 및 산업부 감사를 통해 확인된 강원랜드 부정취업자는 총 226명으로, 이들은 지난 5일부로 업무에서 배제됐다.

고은별 기자  keb@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