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부산항의 첨단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하겠다"며 "부산신항이 메가포트로 발전할 수 있도록 시설 확충도 본격적으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항에서 열린 '미래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세계 최고수준의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 해상물류 시스템을 만들어 내자"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자율운항선박, 초고속 해상통신망, 스마트 항만을 연계한, 4차산업혁명 시대의 세계적인 항만모델을 우리가 선도하자"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현재 21선석 규모를 2022년까지 29선석, 2030년에는 총 40선석으로 확대하겠다"며 "연간 컨테이너 3000만 개(TEU)를 처리할 수 있는 초대형 터미널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선박용 LNG 공급기지, 대형선박 수리조선 단지 조성은 부산항의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일자리를 늘릴 것"이라며 "항만 배후단지도 지금보다 8배 넘는 규모로 확대해 생산과 가공, 물류와 비즈니스가 서로 연계된 종합 물류허브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의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의 성공여부도 부산항의 혁신에 달려있다. 다시 힘을 모으자"며 "부산의 열정과 대한민국의 소망을 담아 세계 최고의 물류허브 부산항을 만들어내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36㎞ 떨어져 있는 부산 신항과 북항을 모두 찾았다. 대통령이 신항과 북항을 동시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도심에 위치한 북항은 부산 발전의 새로운 비전이 될 것"이라며 "북항 구역은 서울 여의도보다 2.5배 크다. 관광·문화·해양산업 비즈니스로의 성장 가능성이 풍부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북항재개발 1단계 사업은 11년 전 노무현정부 때 기획해 시작됐다. 그동안 착실히 지반을 다져왔고, 국제여객터미널도 새로 개장했다"며 "더욱 속도를 내서 제 임기인 2022년까지 마무리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노무현정부가 시작한 일, 문재인 정부가 끝내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장기적으로는 철도부지, 조선소부지까지 통합적으로 개발해 해양산업과 해양금융의 중심지로 육성하겠다"며 "침체됐던 원도심도 활력을 되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합개발의 방향과 계획은 부산 시민들이 주도하게 될 것"이라며 "중앙과 지방정부, 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도시재생의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