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21억 원 규모, 총 66건의 국유부동산을 온비드를 통해 매각·대부한다고 18일 밝혔다. 오는 19~21일 진행되는 이번 공개입찰에는 신규 물건 26건 및 최초 매각·대부예정가보다 저렴한 물건 40건이 포함됐다.

캠코는 활용도가 높은 국유부동산을 선별하여 매주 온비드를 통해 매각 및 대부를 실시하고 있다. 국유부동산 공매는 소유권이 국가에 있어 근저당, 임대차 등 권리관계가 복잡하지 않다는 장점이 있다.

입찰 참여는 온비드 사이트에 회원가입을 하고 공인인증서를 등록한 후 입찰금액의 5% 이상을 지정된 가상계좌에 입금하면 된다.

또한 매각·대부예정가격 이상의 최고가 입찰자가 낙찰자로 선정되지만, 최고가 낙찰자가 복수일 경우에는 무작위 추첨을 통해 선정된다.

낙찰을 받은 후 매각은 낙찰일로부터 5영업일 이내에 잔여 계약보증금 납부 후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60일 이내에 잔금을 완납해야 한다. 대부는 낙찰일로부터 5영업일 이내 대부료 잔금을 납입하고 대부계약을 체결해야 하며, 대부계약 기간은 대부계약 체결일로부터 5년 이내다.

자세한 공고 온비드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 온비드앱 내 ‘부동산 → 공고 → 캠코 국유재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