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헌 의원총회에서 최근 경찰의 야권 수사에 대해 기획수사, 공작정치로 규정하며 중단을 요구하는 피케팅을 벌였다.

2018.03.22 일요서울TV 정대웅, 장원용 기자

장원용 기자  karas27@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