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베트남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베트남전 시 우리 파병군의 베트남 민간인 학살 사건에 유감의 뜻을 23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공개 석상에서 베트남 정부에 과거사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민간인 학살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고 “불행한 역사”로 표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하노이 주석궁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쩐 다이 꽝 국가주석과 만나 “모범적인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가고 있는 가운데 우리 마음에 남아있는 양국 간의 불행한 역사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가길 희망한다”고 과거를 딛고 발전적인 관계를 만들자고 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1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린 ‘호찌민-경주 세계문화엑스포 2017’ 행사에서 영상 축전을 통해 표현한 내용보다 한 단계 진전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당시 “한국은 베트남에 마음의 빚을 지고 있다. 그렇지만 이제 베트남과 한국은 서로에게 가장 중요한 경제 파트너이자, 친구가 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앞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기자들과 만남에서 “베트남 국민들은 한국인 마음을 이미 이해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민간인 학살 사과에 청와대가 미온적 기류를 갖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던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에 과거사 문제를 직시하고 진정한 사과를 촉구하는 입장과 배치된다는 지적이 있었다. 문 대통령이 베트남에 민간인 학살에 대한 사과를 해야 과거사 해결에 선례를 남기고, 일본에 책임 있는 자세를 당당히 요구할 수 있다는 명분이 된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문 대통령이 베트남 순방에서 기존보다 전향적인 단계의 유감 표명을 낼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