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조선의 앞날에 먹구름이 드리워질 전망이다.

산업은행은 10일 STX조선해양과 관련 노조의 자구계획 제출 거부에 따라 창원지방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키로 했다고 밝혔다.

산은은 "향후 생존을 담보할 수 있는 최소한의 전제인 자구계획도 확보할 수 없게 됐다"며 "이미 발표된 방침대로 기한 내 자구계획을 제출하지 않아 원칙적으로 회생절차로의 전환 신청 예정"이라고 밝혔다.

STX조선 회사 역시 법적 강제력에 근거한 인력 감축 등 고통 분담 및 M&A 타진 등 회생절차 전환 필요성에 공감해 이사회 소집 등 회생절차 신청을 위한 절차에 착수, 법원 주도의 회생절차 진행 과정에서 생존 방안을 최대한 모색한다는 전언이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