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송승진 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이 월화극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 주요출연자(왼쪽부터 김명민-라미란-김현주-죠셉리)
어제, 10일 밤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 4회가 시청률 10.9%(닐슨 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 지난 3회에 이어 연속으로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운명이 바뀌는 사고 후 은행에 첫 출근한 송현철A(김명민)의 파란만장한 직장생활이 그려졌다.

앞서 송현철A의 몸으로 은행에 복귀하게 된 송현철B는 냉철한 카리스마라고는 없이 어수룩한 모습으로 직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이 모습을 본 직원들은 일종의 퍼포먼스일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또, 4회에서는 같은 이름을 가진 두 남자 송현철A, B를 헷갈려 이런 사태를 벌어지게 한 저승사자 아토(카이)의 실수를 수습하기 위해 새로운 천상계 인물인 마오(김재용)가 등장,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이처럼 '우리가 만난 기적' 4회에서는 육체 임대 후의 새로운 삶에 적응해 나가는 김명민(송현철A 역)의 다이내믹한 직장생활과 더불어 아직 밝혀지지 않은 송현철B의 미스터리가 흥미를 돋웠다. 무엇보다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한 진실들이 흥미를 유발하는데 일조하고 있는 모양새다.

KBS 2TV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송승진 기자  songddad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