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가 11일 '국내 동물실험시행기관의 2017년도 동물실험 및 실험동물 사용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실험에 사용된 동물은 총 308만여 마리로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이 결과를 보면 동물실험윤리위원회(동물윤리위) 설치기관은 384곳이며, 이중 353곳(91.9%)에서 총 2905차례 회의를 열어 2만8506건의 동물실험계획을 심의했다.

심의 결과는 원안대로 승인한 건수가 2만1976건(77.1%), 수정후 승인한 건수는 5211건(18.3%)이었다.

동물윤리위에서 걸러지는 '미승인'은 1319건에 그쳤다. 전체의 고작 4.6%에 머문다.

동물실험계획을 심의하고선 동물실험을 시행한 351곳에서 사용된 실험동물 수는 308만2000마리로 1년 전보다 7.1% 증가했다. 기관 1곳당 8781마리를 동물실험한 셈이다.

동물실험윤리제도가 도입돼 동물보호법에 근거해 관련 실태조사가 시작된 2008년 이후 가장 많다. 300만 마리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실험동물 종별로는 쥐·햄스터 등 설치류가 283만3667마리(91.9%)로 가장 많이 사용됐다. 뒤이어 어류 10만2345마리(3.3%), 조류 7만2184마리(2.3%), 토끼 3만6200마리(1.2%) 순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