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홈쇼핑 홈페이지 화면 캡처
매년 영업적자, 수수료율 인하 등 개선 ‘급선무’

업계, 전문성 부족한 낙하산 인사 관행에 우려

[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내부 정보를 이용한 주식 시세 차익 취득, 방만 경영 등을 지적받았던 공영홈쇼핑이 재승인 심사를 통과했다. 앞서 공영홈쇼핑은 재승인을 앞두고 긴장상태였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재승인 심사 기준에 ‘공정거래 및 중소기업 활성화에 대한 기여도’가 포함되는 등의 변수가 발생한 것. 지난해 공영홈쇼핑은 국정감사에서 회사의 경영 문제를 지적 받은 바 있으며, 그 여파로 이영필 전 공영홈쇼핑 대표가 임기 1년 6개월을 남기고 중도 해임하는 등 신설된 심사사항 때문에 재승인이 불발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우려와 달리 재승인을 받아냈지만 공영홈쇼핑은 새 대표 선임이라는 과제가 남아있다. 개국 이후 매년 영업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으며 수수료율 인하 등의 문제를 개선할 인물 선출이 급선무다. 하지만 이마저도 ‘정치권 낙하산 인사’가 올 것 같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공영홈쇼핑을 둘러싼 잡음은 계속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6일 TV홈쇼핑 재승인 심사위원회 심사 결과, 공영홈쇼핑에 대해 5년간 재승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이번 심사의 전문성과 공정성 확보를 위해 방송, 법률, 경제·경영, 회계, 시청자·소비자 5개 분야 외부 전문가로 ‘TV홈쇼핑공영 재승인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비공개로 심사를 진행했다.

공영홈쇼핑은 공정거래 관행 정착, 중소 납품업체 보호·지원, 시청자·소비자 권익보호 관련 사항 등에 중점을 두고 진행한 이번 심사에서 1000점 만점에 722.78점을 획득했고, 과락 적용 항목인 ‘공정거래 관행 정착·중소기업 활성화 기여 실적 및 계획의 우수성’에서 기준 점수 이상을 획득(배점 240점 중 50% 이상인 181.13점)해 재승인 기준을 충족했다. 재승인 기준은 1000점 중 650점 이상을 획득하면 된다.

과기정통부 측은 중소기업 활성화, 공정 거래 등 공영홈쇼핑의 공적 기능 확보를 위한 재승인 조건을 부과한 승인장을 4월 중 교부할 예정이며, 승인 조건이 성실히 준수되도록 정기적인 이행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의혹들이 사실로

공영홈쇼핑은 재승인 결과발표가 있기 전까지 긴장상태였다. 공영홈쇼핑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직원 내부정보 이용 주식 매입, 성추행 의혹 임원 혜택 제공, 규정에 없는 임직원 대학등록금 지급 등이 5대 의혹으로 지적됐고 이후 중기유통센터가 감사를 벌인바 해당 의혹들이 사실로 확인됐다.

해당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며 이영필 전 공영홈쇼핑 대표는 지난해 12월 임기 1년 6개월을 남기고 중도 해임됐다. 공영홈쇼핑은 지난달 12월 26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이영필 대표이사 해임안을 가결했다.

그의 해임은 내부자 정보 이용 주식거래, 임원 성추행 의혹 등 회사의 고질적인 경영 문제에 대한 책임 소지가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특히 이 전 대표 부인과 회사 직원들이 내부자 정보를 이용해 내츄럴엔도텍 주식을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장이 컸다.

국정감사 당시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영필 대표의 부인은 지난 7월 말 내츄럴엔도텍 주식을 매입했다. 이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감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이 대표가 부인 명의를 이용해 주식을 매입한 것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정황이 드러난 것. 정 의원은 “직원들에게는 불법적인 주식 거래를 자진신고 하라고 해놓고 정작 자신과 관련된 사실은 감췄다”며 질타했다.

앞서 홈쇼핑 업계에서는 이를 근거로 공영홈쇼핑의 재승인 여부에 변수가 작용할 수 있다는 부정적인 전망을 제기했다. 하지만 공영홈쇼핑은 결국 재승인을 이끌어 내며 한숨 돌렸다. 그러나 여전히 공영홈쇼핑이 풀어나가야 할 숙제는 산적해 있다. 개국 이후 매년 영업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으며 수수료율 인하 등의 문제를 개선할 새 대표 선임 과제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공영홈쇼핑은 2015년 7월 개국 이후 매년 영업적자를 내고 있다. 적자 규모가 줄고 있긴 하지만 또 하나의 장애물이 있다. 현재 23%인 수수료율을 오는 14일부터 20%로 낮춰야 한다. 설립 당시 승인 조건이다. 업계는 수수료율을 이처럼 인하할 경우 지난해 취급액 기준 약 200억 내외의 매출 감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재승인 이끌어 내

이에 공영홈쇼핑은 임원 추천 위원회를 꾸리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공영홈쇼핑은 4월 중순 공모를 시작해 6월 중순께 대표를 선출할 계획이다. 그러나 ‘정치권 낙하산 인사’가 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공영홈쇼핑을 둘러싼 잡음은 계속되고 있다.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공영홈쇼핑에 대해 일부 여당 정치인들이 자신의 지인을 대표에 앉히기 위해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5선 이상의 현직 국회의원이 자신의 지인을 앉히기 위해 노력 중이라는 얘기도 덧붙였다.

이같이 현직 국회의원까지 나서서 공영홈쇼핑 수장 자리 앉히기에 골몰한 까닭은 무엇일까. 이번에 선임되는 대표는 재승인 심사 전 임기를 마칠 수 있기 때문이다. 공영홈쇼핑 대표의 임기는 2년이며 1회 연임도 가능하다. 공영홈쇼핑의 방송 재승인 유효기간은 2023년이다.

홈쇼핑 업계는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전문성이 부족한 정치권 낙하산 인사가 대표로 오는 관행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일각에서는 낙하산 인사가 아닌 전문 경영인이 와서 해당 문제들을 풀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공영홈쇼핑 수장 자리에 어떤 인물이 오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