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기상청이 전 권역에 비가 내리고 미세먼지는 ‘좋음’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기상청은 14일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올 것이며 오후에 서쪽 지방부터 그칠 것이다”라며 “낮 기온도 평년보다 낮에 다소 쌀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 제주도에서 30~70㎜, 충청도와 남부지방·울릉도·독도에서는 10~50㎜,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서해5도에서는 5~30㎜다.

미세먼지 농도(PM-10)는 강수로 인해 전국에서 ‘좋음(0~30㎍/㎥)’을 나타낼 예정이다.

아침 기온은 서울 10도, 인천 10도, 수원 9도, 춘천 8도, 청주 9도, 강릉 0도, 전주 11도, 대전 9도, 대구 10도, 광주 12도, 제주 16, 부산 12도로 예측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1도, 인천 11도, 수원 11도, 청주 13도, 강릉 10도, 춘천 10도, 대전 13도, 광주 17도, 전주 16도, 부산 16도, 대구 16도, 제주 20도로 관측된다.

다만 기상청은 전라남도와 제주도 일부 지역 등에 강풍 주의보가 발표된 가운데 천둥과 번개가 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