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인터넷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민주당원 3명이 구속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정에 개입했다는 언론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TV조선>과 <JTBC> 등은 14일 "경찰이 '댓글 공작팀' 주범과 수백 건 문자를 주고 받은 여권 인사가 김 의원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당원 3명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이동식 저장 장치(USB) 등 디지털 증거 자료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정치권 인사가 연루된 점이 포착됐다.

한 당원의 스마트폰에서 '텔레그램'을 활용해 김 의원과 메시지 수백 건을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했다는 것이다.

또한 경찰이 확보한 디지털 증거 자료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 관련 의견 교환 내용도 포함됐다고 보도는 전했다.

보도에는 이들이 메시지를 주고받은 시점을 지난해 이전까지 거슬로 올라간다고도 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댓글 작성과 추천 등 추가 여론조작 시도가 있는지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같은 보도와 관련해 김경수 의원은 이날 오후 9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확인 없이 실명을 보도하는 것은 터무니없는 일”며 유감을 표명했다.

그는 “허위정보의 출처와 유통경로, 보도과정 등에 명백한 진실을 밝히고 그에 따른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문제가 된 사건의 본질은 (문제가 된 당원이) 지난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 품고 불법적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며 “그 불법에 대한 수사를 엄중히 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당시 수많은 지지그룹들이 그런 식으로 문 후보 돕겠다고 연락해왔고 ‘드루킹’도 그중 하나”라며 “선거 때는 통상적 자주 있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김 의원은 또 핵심 댓글 조작자인 ‘드루킹’에 대해 “그 이후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다”며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비슷 메시지 받는 저로선 일일이 확인할 수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선거 끝난 후 인사 관련 무리한 요구 등이 있었고, 청탁 안 받아들여지자 상당 불만 품은 뒤 그렇게 끝난 일”이라며 “수백 건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로 강력히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