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삼성증권이 최근 발생한 우리사주 배당 사고 관련해 구성훈 대표를 비롯한 부서장급 이상 전 임직원이 모여 사죄의 반성문을 작성했다.

15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 14일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 금융연수원에서 구성훈 대표를 비롯한 부서장급 이상 전 임직원이 모여 책임을 통감하고 반성하는 ‘자성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자성결의대회에 참석한 임원과 부서장 200여 명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제기된 여러 문제점에 대해 반성하는 시간을 가진 뒤 참석자 전원이 반성문을 작성했다.

삼성증권은 구 대표 등 임직원들이 이번 사고와 관련된 스스로의 잘못을 강하게 질책하고 뼈를 깎는 각오로 통렬히 반성하는 한편 도덕성을 재무장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또 현재 진행 중인 피해 투자자 구제와 재발 방지 작업이 조속히 마무리되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결의했다고 덧붙였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