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까지 제기된 댓글조작 사건의 당사자이자 권리당원인 드루킹(필명) 등 관련자를 제명하고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설치키로 했다.

민주당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의결했다고 박범계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최고위에서 무분별한 악성 댓글로 당의 명예를 손상시킨 해당 행위자(김모·우모씨) 2명에 대해 즉각적인 제명을 의결했다”며 “이와 함께 조속한 당 차원의 대책을 강구하기 위한 진상조사단 설치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회의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강조하며 야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추미애 대표는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인터넷 여론조작 세력의 배후와 동기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우리 당도 민주 정당으로서 당 안팎에 숨은 민주주의의 적들과 단호히 맞설 것”이라며 “드루킹 사건을 마치 댓글 조작 사건이 전부인양 마무리, 호도하면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드루킹 사건’에 대한 수사의뢰를 한 게 민주당이라고 강조하며 배후설을 일축했다.

우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댓글 여론조작사건의 피해자다. 피해자가 여론조작의 배후일 수 있겠나”라며 “간단한 사실만 봐도 뻔한 일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는 일부 야당에 유감”이라고 말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