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왼), 수석대변인 박범계 의원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매크로를 사용한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이른바 ‘드루킹’(필명) 김모씨와 연루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16일 이번 사건의 전말을 밝히며 댓글 의혹과 관련해 자신은 무관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에 이어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취재진과 만나 ‘드루킹 사건’에 관한 사실관계를 전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오사카 총영사, 청와대 행정관 등 인사요청을 적극적이고 집요하게 해왔고, 자신은 ‘열린 인사 추천’이라는 현 정부의 기조에 따라 청와대에 추천 내용을 전달했지만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우선 그는 “드루킹을 포함한 모임에 있는 사람들을 2016년 중반 정도 만난 것 같다”면서 자신이 20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이후 드루킹을 포함한 몇 명이 찾아와 경제민주화를 추구하는 자기들의 생각과 가장 비슷한 당시 문재인 전 대표를 다음 대선에서 돕겠다고 했다고 운을 뗐다.

이후 김 의원은 드루킹 측으로부터 여러 차례 강연 요청을 받았지만 응하지 못하다가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드루킹 사무실)로 격려차 몇 차례 방문했다고 언급한 뒤, “대선을 치르고 나서 드루킹이 찾아와서 인사추천을 하고 싶다고 했고 (저는) 문재인 정부는 열린 인사추천시스템을 갖고 있으니 좋은 분 있으면 전달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이) 지금 보도가 나오는 오사카 총영사 한 분을 추천했다. 경력을 보니 대형 로펌에 있고 유명 대학 졸업자이기도 해 이런 전문가라면 전달할 수 있겠다 싶어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전달했다”며 “그러나 청와대에서는 정무적 경험이나 외교 경력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점에서 어렵다고 (전달)했는데, 그때부터가 문제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때부터는 자신들이 회원도 많은데 이 요구를 안 들어주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식의 반협박 반위협적 발언을 했다”며 “그런 와중에 민정수석실 행정관 인사 얘기도 나왔는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올 2월에도 의원회관에 찾아와 무리하게 인사요구를 했다”며 “여기까지가 저와 경공모(경제적 공진화 모임), 드루킹의 관계”라고 밝혔다.

그는 드루킹의 요구를 청와대에 전달한 것이 인사청탁을 한 것으로 볼 수 있지 않냐는 지적에 “이분들이 아니더라도 좋은 분들이 있으면 누구라도 추천하는데 그게 청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문제는 그분이 특정자리를 정해놓고 요구한 것이 무리한 요구라고 본다”고 답했다.

보안 메신저 프로그램 ‘텔레그램’을 통해 드루킹과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텔레그램을 통해 수없이 많은 메시지를 (기자, 당원, 지지자 등으로부터) 받았는데 일일이 확인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이라며 “대선 이후 그대로 두고 의정활동을 할 수 없어 (대화창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주로 드루킹이 김 의원에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냈고, 김 의원은 대부분 메시지를 확인하지 않았다고 이날 밝혔다.

김 의원은 드루킹 관련 일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가 전달받았느냐는 질문엔 “그런 것들까지 일일이 보고하면 선거 운동 못 한다”고 했다.

한편, 앞선 기자회견에서 김 의원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언론 보도와 보수 야당의 정치 공세에 대해 강한 유감을 뜻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것에는 큰 문제가 없다며 조만간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