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6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과 관련해 전달 받은 오사카 총영사 추천 인사를 인사수석실에서 자체 검증을 했지만 부적합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경수 의원 이야기 대로 인사수석실로 추천이 들어왔다고 한다"며 "인사수석실에서 자체 검증을 했지만 요청한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기용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의원이) 2월에 드루킹이란 사람으로부터 일종의 압박을 받은 뒤에 문제가 심각하다고 생각해서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연락을 해왔다"며 "백 비서관이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받은 사람을 청와대 연풍문 인근에서 1시간 가량 만났지만 여전히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했고, 특별한 조처를 취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루킹측이 올해 2월까지 의원회관을 찾아와 적극적이고 집요하게 오사카 총영사로 반드시 보내달라고 무리하게 요구했다"면서 "이것은 조금 안되겠다고 판단해서 민정수석실로 그 내용을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