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퇴의 결정타가 됐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결정에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김 금감원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대통령에게 누를 끼친 점에 대해 송구스럽다”면서도 “(중앙선관위 판단결과는)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선관위는 김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임기 종료 직전 자신의 정치후원금 5000만 원을 전‧현직 민주당 의원들의 정책모임 ‘더좋은미래’에 기부했다는 이른바 ‘셀프 후원’에 대해 “종전의 범위를 벗어나 특별회비 등의 명목으로 금전을 제공하는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판단한 바 있다. 선관위 판단이 나오자마자 김 원장은 즉각 사의를 표명했다.

김 원장은 이날 “총선 공천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권자조직도 아닌 정책모임에, 1000만 원 이상을 추가 출연키로 한 의원모임의 사전 결의에 따라 정책연구기금을 출연한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 판단을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법 해석상 문제가 있으면 선관위는 통상 소명자료 요구 등 조치를 하지만 지출내역 등을 신고한 뒤 당시는 물론 지난 2년간 선관위는 어떤 문제제기도 없었다”며 “이 사안이 정말 문제가 될 것이라고 생각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어 “법률적 다툼과는 별개로 이를 정치적으로 (선관위 판단을) 수용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부연했다.

김 원장은 이번 사건으로 곤혹을 치른 가족들과 함께 도마에 올랐던 과거 인턴 보좌진에게 미안함을 표했다. 그러면서도 금융 개혁은 흔들림없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록 부족해 사임하지만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의도처럼,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