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맡고 있는 문정인 연세대 교수가 최근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자 청와대가 급히 진화에 나섰다.

앞서 문 특보는 지난달 30일 미국의 외교전문지 ‘포린어페어스’에 기고한 글에서 “평화협정이 채택된 후에는 주한미군의 지속적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보수 진영을 중심으로 거센 비판이 제기되자 2일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관련 내용에 대해 직접 밝힌 말을 전하며 사태 진화에 나섰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다.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것’이라고 직접 말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임종석 비서실장이 조금 전 문 특보에 전화를 걸어 이러한 대통령의 말을 전한 뒤 ‘대통령의 입장과 혼선이 빚어지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임 실장의 이같은 ‘질책성 전화’는 일관되고 단합된 기조로 엄중한 한반도 정세를 풀어야 하는 상황에서 이러한 ‘엇박자’ 발언이 불필요한 혼선을 야기할 수 있는 점을 우려해 조기에 차단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문 특보는 이전에도 정부의 외교안보 기조와 결이 다른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학자적 견해와 정부의 입장은 다르다며 문 특보를 옹호하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 특보는 한편으로는 특보이지만 또 한편으로는 사상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누리는 교수”라며 “문 대통령은 정책방향을 설정하는데, 풍부한 정치적 상상력의 도움을 받기 위해 특보로 임명한 것이지, 그 말에 얽매이지 않는다”고 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