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 스페셜 도전자 ‘유니콘’의 정체가 영화 ‘데드풀2’의 주인공 라이언 레이놀즈로 드러났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지난 13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스페셜 도전자 ‘유니콘’으로 등장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가면을 쓴 채 무대에 올라 뮤지컬 ‘애니’ OST ‘투마로우(Tomorrow)’를 열창했다.

이후 라이언 레이놀즈가 가면을 벗고 모습을 드러내자 관객뿐만 아니라 연예인 판정단 역시 경악을 금치 못하는 모습이 전파됐다.

그는 “방금 노래는 죄송했어요”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이 무대 설 수 있어 영광이었다. 새로운 도전 감사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MC 김성주가 “노래할 때 떨리진 않았느냐”라고 묻자 라이언 레이놀즈는 “엄청나게 떨렸다. 사실 지금 기저귀 차고 있다”라고 농담을 하는 등 재치 있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 프로그램의 게스트인 신봉선은 “사진 찍어줘”를 반복하며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고 이윤석도 사진을 찍느라 바쁜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배꼽을 빠지게 했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