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배우 김미숙이 국내 유일 클래식 전문채널인 KBS 클래식FM '2018 봄 개편'과 함께 28일 라디오 DJ로 복귀한다.

'라디오 DJ의 여왕'이라 불리는 김미숙의 라디오 복귀는 11년 만이다. 김미숙은 매일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김미숙의 가정음악'을 진행하며 친근하고 편안한 음악으로 여유로운 아침을 선사한다.

과거 그녀는 따뜻하고 우아한 목소리로 '김미숙의 음악살롱' '아름다운 이 아침 김미숙입니다' '세상의 모든 음악' 등 여러 라디오 프로그램 DJ를 맡아 큰 인기를 누렸다.

김미숙은 "많은 사랑을 받은 '세상의 모든 음악'을 그만둘 때 아쉬움이 너무나 컸다"고 돌아본 뒤 "다시 청취자와 음악을 나눌 수 있게 돼 잃어버린 보석을 찾은 느낌이다"며 "좋은 음악으로 편안한 오전 시간을 만들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