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교량 보수작업을 하던 근로자 4명이 추락해 숨졌다.

교량 보수작업 중이던 근로자 A(52) 씨 등 4명은 19일 오전 8시 47분께 충남 예산군 신양면 차동리 대전~당진고속도로 당진 방향 41㎞ 지점 교각에서 20여m 아래 수풀로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동한 소방대원은 근로자들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4명 모두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