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된 다음달 12일에 열리지 않게된 데 대해 당혹스럽고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0시부터 한시간동안 청와대 관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 긴급회의를 소집하며 이같이 입장 표명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포기할 수도, 미룰 수도 없는 역사적 과제"라며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당사자들의 진심은 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금의 소통방식으로는 민감하고 어려운 외교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며 "정상 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 발표가 있던 지난 24일 밤 11시30분 NSC 상임위원 회의를 긴급 소집했다.

회의에는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NSC 상임위원은 아니지만 청와대 언론 대응을 맡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도 함께 소집됐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북미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예정된 역사적 회담은 "적절치 않다(inappropriate)"라면서 이를 취소한다고 통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에게 보내는 서신을 통해 "이제 (북미) 정상회담은 취소됐다. 세계가 지속적인 평화와 위대한 번영 및 부를 누릴 수 있는 위대한 기회를 잃고 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만일 김 위원장의 마음이 변할 경우 "주저하지 말고 전화를 하거나 편지를 쓰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편지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날 오전(현지시간) 미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대독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