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서울 한 여자대학교 근처 사진관이 수백 명의 고객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해오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28일 사진사 A(23) 씨를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강체 추행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2월까지 휴대전화와 카메라 등을 이용해 증명사진을 찍으러 온 여대생 등 215명을 총 225회에 걸쳐 치마 속 등을 몰래 촬영했다.

경찰은 “A 씨는 책상 밑에 카메라를 설치한 후 고객이 의자에 앉도록 유도하면서 불법 촬영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 같은 범행은 한 여대생의 신고로 덜미를 잡혔다.

한편 A 씨는 조사에서 “몰래 촬영한 사진 등은 소장만 하고 유포하지는 않았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