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실버택배’가 UN으로부터 노인일자리 문제 개선 공로를 인정받아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우수사례로 선정돼 UN 공식 홈페이지 등재됐다고 29일 밝혔다.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는 인류의 상생과 발전을 위해 국제사회가 2030년까지 달성할 공동의 개발목표를 의미한다. 지난 2015년 UN 193개국 회원국의 만장일치로 체결된 국제사회 최대 경제·사회·환경 공동 목표다.

CJ대한통운 실버택배 우수사례 등재는 UN 특별자문기구인 ‘UN지원SDGs한국협회’와의 협업에 따라 지난 1월 이후부터 진행돼 왔다.

실버택배는 SDGs의 8번째 목표인 ‘모두를 위한 지속적·포용적·지속 가능한 경제성장, 생산적인 완전고용과 양질의 일자리 증진’ 분야에 이름을 올렸다.

UN 지속가능개발목표부는 CJ대한통운이 글로벌 물류기업으로서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해 UN SDGs 등재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SMART 인증’은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우수사례에만 부여하는 인증으로 실버택배 모델의 우수성을 반증하는 요소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실버택배 사례는 향후 UN 산하 경제사회위원회와 고위급정책포럼(HLPF, High Level Political Forum) 등에 우수사례로 제공되고, 고위급위원회에는 공식의견서 형태로 제출된다. 실버택배가 UN SDGs 선도모델로 채택될 경우 공식 UN 문서로 영구 기록되는 것은 물론 UN 193개 회원국 전체에 권고사항으로 전파된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개발을 통해 노인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고령화사회 대응을 위해 혁신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실버택배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전세계에 있는 각국 정부, 민간단체와의 협력과 사업 전파를 통해 고령화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설 방침이다.

CJ대한통운 박근태 사장은 “실버택배의 UN 홈페이지 등재는 양질의 노인일자리 창출로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CJ대한통운의 CSV 모델을 UN도 인정했다는 의미”라며 “’사업보국(事業報國)’이라는 CJ 경영철학을 기반으로 글로벌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금까지 SDGs 홈페이지에 등재된 한국기업은 CJ제일제당(친환경 바이오 사업), 포스코(스틸빌리지 프로젝트) 등으로 CJ대한통운 실버택배는 국내 4번째, 물류기업으로는 첫 이름을 올린 사례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