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해보험은 애견인구의 폭발적 증가와 반려동물등록제(2014. 1. 1 부터 반려동물(개)을 의무등록 해야 하는 제도) 시행에 발 맞추어 업계 최초로 애견뿐만 아니라 고양이까지 가입이 가능한 ‘롯데마이펫보험’을 판매 중이다.

‘롯데마이펫보험’은 반려동물의 수술, 입원시 의료비를 담보하는 ‘수술입원형상품’ 과 통원진료까지 추가적으로 보장하는 ’종합형상품’ 으로 구성하여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세부적으로 ‘수술입원형상품’ 가입 시 수술 1회당 최고 150만원, 입원 1일당 최고 10만원까지 담보하며, ‘종합형상품’ 가입 시 통원 1일당 최고 10만원까지 추가적으로 보장한다.

특히 6세이하 반려동물만 가입이 가능한 기존 보험과는 달리 신규가입시에는 7세까지, 갱신시에는 11세까지 보장을 가능케하여 보험 가입폭을 확대시켰다. 또한 두마리 이상의 반려동물과 함께 거주하는 가정이 증가함에 따라 ‘반려동물 다수확장 특약’을 통해 10% 할인된 보험료로 다수의 반려동물도 집중 보장이 가능토록 하였다.

이 상품은 강아지의 경우 사진과 반려동물등록증 또는 소정의 건강진단서 제출 시 가입이 가능하며, 고양이의 경우 별도의 등록증 / 진단서 첨부없이 사진 제출만으로 편리하게 보장받을 수 있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애견인구의 확대와 함께 애완동물도 우리의 가족이라는 인식이 증가되고 있다”며 “롯데마이펫보험이 출시되어 소중한 우리 애완가족을 더욱 더 안전하게 지켜줄 수 있게 되었다” 고 밝혔다.

‘롯데마이펫보험’은 신규가입시 7세까지, 갱신시에는 11세까지 보장이 가능하고 가입기간은 1년이며 납입주기는 연납(일시납), 반기납, 분기납으로 구성돼 있다.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