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켄싱턴 스타호텔에서 강원도 설악산 일대에서 자연의 숨결을 느끼며 여유로운 휴식을 즐길 수 있는 ‘리프레시 설악 패키지’를 7월 13일(금)까지 선보인다.

이번 패키지는 본격적인 여름 바캉스가 시작되기 전 복잡한 인파를 피해 대자연에서의 휴식을 위한 얼리 서머 혜택이 제공된다.

‘리프레시 설악 패키지’는 △브리티시 또는 모던 타입 객실 1박, △레스토랑 ‘더 퀸’ 조식 뷔페(2인), △설악산국립공원입장권(2매)으로 구성됐다.

켄싱턴 스타호텔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위치한 설악산국립공원은 울산바위, 동해바다, 권금성, 외설악 등의 수려한 자연 경관을 감상하며 다양한 산행 코스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레스토랑 ‘더 퀸’ 에는 한식, 양식 등 50여 가지의 조식 메뉴가 마련돼 든든한 아침을 맞이할 수 있다.

가격은 주중(일~목) 14만7,900원(세금 포함)부터, 주말(금~토)17만7,600원(세금 포함)부터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