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국방장관(왼)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 장관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주한미군 문제는 북미정상회담의 협상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개최된 제17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한 자리에서 ‘남북관계 진전이 있을 경우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 있느냐’는 한 참석자의 질문에 “북한과 정상회담에 있어 주한미군은 협상 대상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그는 “주한미군 문제는 북미정상회담의 아젠다가 아니다. 되어서도 안 된다”며 “주한미군의 존재 이유는 도전과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과의 외교관계에 진전이 있다면, 향후 주한미군 주둔 수위(level) 같은 문제가 이슈화할 수 있겠지만, 주한미군의 문제는 결국 한미가 협의를 통해 결정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한반도 긴장이 완화되면서 주한미군 병력 감축이나 철수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매티스 장관의 이러한 발언은 관련 논의가 전적으로 한미 결정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는 원칙적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