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하이원리조트가 10일 개최하는 ‘2018 하이원 스카이러닝 대회’에 국내외에서 1000여 명이 참가한다고 지난 1일 밝혔다.

'하이원 스카이러닝 대회'는 국내 최초로 국제스카이러닝협회(ISF) 공식 인증을 받았다. 지난해 첫 대회에는 국내외에서 700여 명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올해로 2회째인 이번 대회에는 외국인 100여 명 포함 총 1000여 명에 달하는 트레일 러닝 선수와 동호인이 참가 신청을 마쳤다. 지난해의 1.5배가 넘는 규모다.

대회는 해발 1100m 능선 일대에 펼쳐진 하이원 하늘길에서 진행한다. 총 3가지 코스(스카이 마라톤 42K·스카이 하프 20K·스카이 런 12K 등)로 구성한다.

대회 전날인 9일부터는 트레일 러닝 영상회, 참가자와 관중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이벤트도 펼쳐져 분위기를 띄우게 된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스카이마라톤 42K 부문 우승자인 한국의 김진완(살로몬 코리아)과 준우승자인 일본의 호시노 카주아키 (살로몬 재팬)의 리벤지 매치가 이뤄질 예정이어서 관심이 집중된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