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경북 영천 소재의 어느 새마을금고에 20~30대 추정 남성이 흉기를 들고 침입해 직원들을 위협한 뒤 2000만 원을 훔쳐 달아나는 사건이 일어났다.

5일 경북지방경찰청은 이날 오후 1시35분쯤 영천시 남부동 영천새마을금고 영남지점에 20~30대 추정 남성이 흉기를 들고 침입했다고 전했다.

이 남성은 검은색 상·하의를 입고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였다.

그는 흉기로 창구 업무를 보던 남녀 직원 각 1명을 위협해 돈을 자루에 담으라고 요구한 뒤 2000만 원을 빼앗아 도망쳤다. 범행이 일어나는 동안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분석과 주요 도로 검문검색 등을 통해 이 남성을 추적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직원들이 직접 경찰에 신고했다"며 "범인 도주 경로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