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이 오는 6월 9일과 10일 양일 간 더 라운지 야외 테라스에서 ‘와인 앤 버스커-화이트 섬머’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페스티벌 기간 동안에는 약 200여종의 화이트, 로제, 스파클링, 샴페인과 함께 버스킹 공연과 셰프의 캐주얼 푸드를 즐길 수 있다.

이 날 준비되는 와인 셀렉션은 국가대표 정하봉 수석 소믈리에가 직접 구성했다. 고객들은 각 수입사 별로 준비된 10개의 부스에 방문해 다양한 와인을 시음해볼 수 있다.

대표 와인으로는 76개국에서 천만병 이상 판매고를 기록한 샴페인 '니콜라스 푸이야트 브뤼', 프랑스 샤블리 지역을 대표하는 소비뇽 블랑 화이트 와인 '퀴노 블랑', 새롭게 떠오르는 독일의 스파클링 와인 '프리츠 리슬링' 등이 있다.

당일 소믈리에 추천을 통해 원하는 와인을 시음하고 구매도 가능하다.

총 주방장 미셸 애쉬만이 준비한 ▲칠리 소고기 스튜, ▲포크 슬라이더, ▲프라이드 치킨, ▲그릴드 까망베르 치즈 등 8가지 캐주얼 푸드는 9천 원에 맛볼 수 있다.

이번 와인 앤 버스커 가격은 1인 2만 2천원이며 레스토랑 통합 플랫폼 ‘포잉(Poing)’ 앱에서 구매할 수 있다. 5일까지 결제 시, 얼리버드 혜택으로 1인 1만 8천원에 구입 가능하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