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tvN 수목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방송 시작부터 화제다.

7일 TNMS 미디어데이터에 따르면, 6일 오후 9시 30분부터 방송한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1회는 전국 6.3%, 수도권 7.8% 시청률을 기록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비슷한 시간대 지상파 드라마와 동일한 기준으로 보면 시청률 5.9%에 해당한다.

이는 시청률 8.7%를 기록한 KBS 2 TV 드라마 '슈츠' 제13회에 이어 2위에 해당한다.

이 드라마는 재력, 외모, 수완 등 모든 것을 갖췄으나 자기애로 똘똘 뭉친 대기업 부회장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9년 동안 완벽하게 보좌해온 레전드급 비서 '김미소'(박민영)의 로맨틱 코미디다.

조회 수 5000만 뷰를 기록한 동명 인기 웹 소설이 원작이다. 이를 토대로 만든 웹툰 또한 누적 조회 수 2억 뷰, 구독자 490만 명을 돌파할 정도로 인기 높다.

MBC TV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13회와 제14회는 각각 4.7%, 5.3%에 머물렀다.

SBS TV 드라마 '훈남정음' 제9회와 제10회는 각각 3.3%, 3.9%에 그쳤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