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서울시 편의점 중 30%가 청소년에게 담배를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7일 서울시가 발표한 담배불법판매점검 결과에 따르면 시내 편의점 청소년 대상 담뱃불법판매율은 지난 2015년 48.3%에서 지난해 32.7%로 낮아졌다.

담배판매 시 연령미확인율은 지난 2015년 43.3%에서 지난해 34.0%로 하락했다.

아울러 지난해 청소년건강행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청소년 담배구매용이성은 지난 2015년 79.3%에서 지난해 67.1%로 낮아졌다.

이에 대해 시는 올해 청소년 대상 담배불법판매 점검 후 편의점 업체별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시는 학원 밀집 지역이나 학교 주변 등 청소년이 많이 이용하는 편의점 중 청소년에게 지속적으로 담배를 팔고 있는 업소를 대상으로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앞으로도 관계기관, 지역사회와 연계 협력을 통해 신분증 제시 필수 캠페인을 확대하고 판매점 단속을 통한 강력한 행정조치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