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CJ E&M 제공]
[일요서울 | 김선영 기자]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가 11일에 방송하는 하얼빈 편으로 대장정의 막을 내린다.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는 백종원이 세계 방방곡곡 숨겨진 길거리 음식을 찾아 떠나는 프로그램으로 '백종원의 미식 방랑기'라는 부제에서 엿볼 수 있듯 백종원이 세계 각 도시의 맛집을 소개하며 음식에 얽힌 다양하고 흥미로운 이야기를 풀어낸다.

중국 청두를 시작으로 홍콩, 방콕, 도쿄, 하와이, 태국, 후쿠오카까지 각 지역의 길거리 음식에 얽힌 이야기를 감각적인 연출로 풀어내 새로운 색깔의 콘텐츠를 만들어 냈다는 평을 받았다.

11일 방송에서 백종원은 중국 동북부의 대표적인 도시인 하얼빈에서 길거리 음식을 탐방하며 8주간의 여정을 마무리한다. 하얼빈에 도착한 백종원은 "여태까지 우리가 알고 있는 중국의 풍경과 사뭇 다르다. 하얼빈은 유럽과 러시아를 통과하는 관문 역할을 오랫동안 해서 서양의 영향을 굉장히 많이 받았다"고 밝힌다. 하얼빈은 중국과 러시아의 문화가 섞여 독특한 식문화가 발달했다.

하얼빈에서 처음으로 시작된 꿔바로우부터 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이어져 온 만두가게 이야기까지, 하얼빈 음식을 둘러싸고 펼쳐지는 흥미로운 이야기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 예정이다.

제작진은 "마지막 회에 걸맞게 하얼빈 음식과 식재료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들을 아낌없이 쏟아낼 예정이다. 지금까지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를 재미있게 보신 분들이라면 하얼빈 편도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김선영 기자  bhar@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