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롯데마트는 13일부터 일회용 생리대의 대체품으로 꼽히는 생리컵을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롯데마트는 “지난 해 일회용 생리대 유해성 논란이 커지면서 생리컵이 주목받았다. 하지만 그동안 해외직구로만 구할 수 있어 많은 소비자들이 구매와 관련된 불편을 겪거나 가격적인 측면에서 불만이 컸다”며 출시 배경을 밝혔다.

롯데마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허가(의약외품)받은 국내 1호 ‘위드컵’ 2종을 소비자들이 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모든 점포와 온라인몰인 롯데마트몰을 통해 판매한다.

최대 2년간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