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한솔신텍은 12일 공시를 통해 “경남은행에서 대출한 일반대출 50억원에 대해 원리금 연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한솔신텍 측은 “유동성 부족으로 상환능력이 약화돼 연체가 발생했다”며 “만기 연장 등 상환 일정에 대해 대출기관과 협의해 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