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서울 송파을 출구조사 결과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KBS·MBC·SBS 지상파 방송 3사 공동 출구조사 결과 최재성 후보는 57.2%로 1위를 차지했다. 배현진 한국당 후보는 28.2%를 기록했다.

서울 송파을은 자유한국단 홍준표 대표의 전략 공천 지역이었다. 배현진 후보는 최재성 후보와 29%P나 차이나 낙선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번 보궐선거 출구조사는 방송 3사가 여론조사기관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센터, 한국리서치 등 3개 조사기관에 의뢰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120개 투표소에서 약 3만2000명을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오차범위 ±3.1~4.7%P)한 결과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