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와 경기도는 수도권 출퇴근 교통편의를 위해, 현재 시범 운행 중인 M버스 및 광역버스 좌석예약제를 6월 25일부터 순차적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좌석예약제는 시내버스 좌석을 모바일 앱 ‘굿모닝 미리’에서 사전 예약한 후, 예약한 날짜와 시간에 해당 좌석에 탑승하는 O2O서비스(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한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M버스 만차로 인한 중간정류소 무정차 통과 및 정류소별 대기시간 증가, 기점으로의 역류현상 등 수도권 출퇴근 이용객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됐다.

광역버스 좌석예약제 시범사업은 2017년 7월부터 M버스 2개 노선(M6117, M4403) 및 일부 경기도 광역버스(8100, G6000)를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2017년 10월 실시한 좌석예약제 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70.1%가 5~20분 이상 출근시간이 단축됐다고 답변했고, 75.1%가 사전예약 서비스에 특히 만족했으며, 기타 좌석예약제 적용 노선 확대(21%), 예약버스 증차(61%)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국토교통부는 광역버스 좌석예약제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바탕으로 2018년 M버스 좌석예약제 적용노선을 기존 2개에서 8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대상 노선은 M4101, M2323, M7412, M7106, M5107, M7119(기존 M6117, M4403 포함)이며, 6월25일부터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개시하되, 노선별로 출근시간대(6시30분~7시30분) 각 1회씩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에서도 광역버스 중 3개 노선(8201, G7426, 8002)에 대해 8201 노선은 6월25일부터, G7426ㆍ8002 노선은 2018년 하반기 중 순차적으로 좌석예약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대중교통과장은 “M버스 좌석예약제 확대 실시를 통해 버스 탑승 대기시간이 단축되고, 수도권 출퇴근 이용객들의 탑승불편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면서, “M버스 좌석예약제 확대에 따른 이용 추이 및 이용자 만족도 등을 고려해, 경기도 등 수도권 지자체와 함께 좌석예약제 적용노선 확대를 지속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