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서울특별시지부은 교통사고 빅데이터(TAAS 시스템 :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 시스템)에서 2018년 상반기 생활권 주요 교차로를 선정해 교통환경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내 생활권 도로 중에서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남가좌동사거리, 돈암천주교회, 종로2가, 동교동삼거리 등 4개소에 대해 도로 기하구조와 교통안전시설물, 신호운영체계를 분석·개선했다.

분석 결과 신호체계 개선 및 도로기하구조 등의 개선을 통해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최근 3년 평균대비 약 4.9%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고, 전년 대비 통행속도가 5.4%(14.8km/h→15.6km/h) 향상됐으며, 지체시간은 7.4%(226.7초/km→209.9초/km) 감소하는 개선효과가 나타났다.

이를 비용으로 환산할 경우 차량운행비용, 시간비용, 환경비용을 포함해 연간 약 89억 원의 교통혼잡비용이 절감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도로교통공단 서울특별시지부 김재완 본부장은 “하반기에도 연간 교통사고 기준 5건 이상 발생한 생활권 주요 교차로를 선정해 교통환경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교통사고 및 정체 원인을 분석해 실효성 있는 개선대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