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미국 행정부는 북한이 한국전쟁 당시 미군 추정 유해 200구를 곧 미국에 반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CNN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미 행정부 관리 4명을 인용해 유해를 언제 어디에서 넘겨받을지 최종적으로 확정되지 않았지만, 며칠 내로 북한으로부터 유해를 넘겨받을 준비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또 북한이 빨리 결정을 내린다면 이르면 이번주 내로 유해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같은 북한의 미군 유해 송환은 지난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북미정상회담에서의 합의에 따른 것이다.

미 국방부는 북한 어딘가에 최대 5300구의 미군 유해가 남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전쟁 당시 총 7697명의 미군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해 송환이 이뤄진다면 북한은 판문점의 유엔 대표부에 유해를 넘긴 뒤 유엔이 다시 미국에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수 있다. 미국은 넘겨받은 유해들을 하와이의 군 시험연구소로 보내 DNA 검사를 통해 확인 작업을 거칠 예정이다.

다른 한편으로는 백악관이 북한에 특사를 파견해 유해를 건네받은 뒤 하와이로 직접 가져오는 방식을 택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