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한러 정상회담 등을 위한 2박4일의 러시아 국빈 방문길에 올랐다.

이날 오전 9시5분쯤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편으로 수도 모스크바를 향해 출국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쯤 모스크바 브누코보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은 취임 후 두 번째이고, 한·러 정상회담은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방문 첫날 러시아 하원에서의 연설을 시작으로 2박4일 일정에 돌입한다. 현직 대통령의 러시아 의회 연설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후 문 대통령은 크레믈린 궁전에서 드리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와 면담을 가진 뒤, 재외국민과 고려인 동포를 위한 ‘한·러 우호 친선의 밤’을 개최하는 것을 끝으로 국빈방문 첫날 일정을 마무리한다.

방러 이틀째인 22일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세 번째 한·러 정상회담을 갖는다. 회담에서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하고, 철도·가스·전기 등 ‘남·북·러 3각 협력’ 방안도 테이블에 오를 전망이다.

방러 마지막날인 23일에는 로스토프나도누로 이동, 한국과 멕시코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2차전을 관람할 예정이다. 현직 대통령이 원정 월드컵을 관람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 후 문 대통령은 국가대표팀을 격려한 뒤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