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이 브라질 상파울루 광역교통공사(CPTM)에서 발주한 약 800억 규모의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을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로템이 브라질에서 유지보수하게 될 전동차는 스페인의 CAF에서 제작한 차량으로 총 320량(80개 편성)으로 구성돼 2010년부터 브라질 상파울루의 9, 11, 12호 노선에 운행되고 있다.

현대로템은 8월 예정된 사업개시일부터 4년간 브라질 상파울루 전동차 320량에 대한 유지보수 업무를 맡게 된다.

이번 유지보수 사업은 3개의 차량 기지에서 동시에 유지보수 작업이 수행되고, 여러 노선에서 전동차가 운행돼 효율적인 관리시스템이 요구된다.

현대로템은 해외 유지보수 사업장에서 검증된 첨단 유지보수 관리시스템 MMIS를 통해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유지보수 서비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브라질 사업에서 현대로템이 글로벌 경쟁사들을 제치고 수주할 수 있었던 것은 수년간 브라질에서 생산공장과 사업장을 운영하며 고객과의 신뢰를 구축하고, 뉴질랜드·우크라이나·터키·이집트 등의 국가에서 우수한 유지보수 사업 수행 능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철도차량 유지보수 시장규모는 한해 약 72조원 수준으로 꾸준한 성장세에 있으며, 현대로템은 이러한 대규모 시장 규모를 바탕으로 유지보수 사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다양한 유지보수 사업 경험과 기술력, 품질 인증, 검증된 시스템 등 체계화된 역량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안정적인 유지보수 경험을 선보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유지보수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이번 브라질 전동차를 비롯해 서울시 9호선 전동차, 터키 마르마라이 전동차, 이집트 카이로 전동차, 뉴질랜드 웰링턴 전동차, 우크라이나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을 통해 총 7000억 원 이상의 국내외 유지보수 실적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