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한국당 대표권한대행의 행보가 몹시 비관적이다. “저희가 잘못했습니다”며 엎드린 석고대죄(席藁待罪)가 자신은 아닌 남 탓으로 하고 있으니 기가 차다. 의원들의 어떠한 동의도 없이 갑자기 중앙당을 해체하겠다고 하더니 자신이 중앙당 청산위원장을 맡겠다고 나섰다. 거기에 당명까지도 바꾸겠다고 공언했다.
중앙당 해체의 명분을 비대한 조직에서 찾자는 발상이다. 지방선거에서의 민심은 한국당의 인적 청산을 명령한 것이다. 그런데도 김성태 의원은 하등의 책임지는 자세 없이 엉뚱한 곳에다 화살을 돌리고 있으니 적반하장(賊反荷杖)이 따로 없다. 고집스럽게 그 알량한 기득권을 지켜보겠다는 모습으로 비쳐져 안쓰럽기까지 하다.
그는 탄핵정국을 주도한 사람으로 위기에 빠진 당을 구하기는커녕 새 세상(?)의 주역이 되겠다고 탄핵파들과 함께 탈당해 개혁보수를 내세운 소위 바른당을 만드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그리고는 지리멸렬한 한국당을 접수하기 위해 다시 탈당파들을 규합해 한국당에 복당하는 기행을 저질렀다.
그렇게 해서 원내대표 자리를 꿰찼으면 무너져 가는 보수의 재건을 위해 뭐라도 했어야 했는데 한 것이라곤 사상 최악의 지방선거 성적표만 받아들었다. 그러면 홍 전 대표와 함께 책임을 지는 것이 순리인 것이다. 그런데 자신이 되레 인적 청산작업의 주체가 되겠다고 하니 뭐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
생각해보면 2016년 총선 직후 지금의 한국당은 사실상 당을 해체하는 수준의 극약처방을 단행했어야 했다. 그 때 이미 국민들, 특히 보수층 유권자들은 한국당에게 환부를 도려내 수술하고 혁신하는 모습을 보이라고 명령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그런 고언(苦言)들을 깡그리 무시했다. 그러자 유권자들은 ‘박근혜 탄핵’을 거치며 대선에서 표로 그들을 심판했지만, 당내 양 계파는 요지부동으로 변화를 거부했다. 당을 접수한 홍준표 전 대표는 당의 쇄신 작업은 외면한 채 제 사람 심기에만 주력했다. 유권자 정서와 동떨어진 막말을 일상으로 내뱉었다. 유권자들은 이런 한국당의 구태를 보면서 부글부글 끓고 있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론조사를 통해 수없이 경고하기도 했다.
그런데도 그들은 공천 과정에서 역대급 공천 잡음을 일으켰다. 결국 국민들은 참지 못하고 표를 통해 한국당을 처절하게 응징할 수밖에 없었던 터다.
얼마나 한심했으면 보수 논객들과 보수 언론들조차 ‘완전하고 검증불가이며 불가역적인 패배’ ‘보수는 절망해야 한다’고 자조했을까.
일각에서 바른미래당과의 보수 대통합을 말하기도 하지만, 바른미래당은 사라져야할 당이라는 게 이번 선거를 통한 국민적 명령이었다. 그런 당과 합쳐서 도대체 무엇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인지, 도무지 생각이 없어 보인다. ‘0+0=0’라는 말이 그냥 나오는 게 아니다.
집권당인 민주당도 지금의 한국당처럼 ‘폭망’한 적이 있다. 당시 그들도 시대정신을 망각한 채 분열했다가 유권자들로부터 호된 질책을 당했다. 거의 ‘폐족’이 될 뻔한 지경에까지 몰렸었다.
그러나 그들은 살아남았고 정권까지 다시 거머쥐었다. 벌써부터 지방선거에서의 여세를 몰아 2020년 총선에서의 압승을 예상하는 오만함을 보이기도 한다. 민주당의 이런 모습은 잘만 하면 한국당에도 희망이 가까워질 수 있다는 때 이른 청신호일 수 있다.
뭉쳐서 새로운 리더십으로 국민 곁으로 다가간다면 그동안 마음을 둘 곳 없어 방황했던 보수 유권자들 마음을 못 얻을 이유가 없다.

고재구 회장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