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김은경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25일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임직원 대상 ‘헌혈 캠페인’을 실시하며 15년째 생명 나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헌혈 캠페인’은 임직원들이 직접 헌혈을 하거나 소지하고 있던 헌혈증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동참해 아름다운 나눔을 함께 실천했다. 기부된 헌혈증서는 어린이병원에 전달돼 희귀 난치병 어린이들의 치료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날 헌혈에 직접 참여한 김이배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은 “헌혈은 봉사활동을 넘어 그 이상의 가치를 담는 소중한 생명 나눔의 활동”이라며 “아름다운 나눔 활동이 지속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1일부터 6월 한 달간 지방 지점, 공항 등 국내 각 사업장을 대상으로 릴레이 ‘헌혈 캠페인’을 실시해 나눔을 실천하려는 직원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기도 했다.

한편, ‘헌혈 캠페인’은 금호아시아나그룹에서 주관하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2004년 대한적십자사와 MOU체결 후 매년 전 그룹사가 함께 실시하고 있다. 지난 15년간 헌혈증 2만여장을 기증해 어린이들의 치료를 돕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